쉐임(Shame, 2011) – 쓸쓸한 영화

Shame, 2011

#1

매우 불편한 영화다.
섹스중독 을 통해서 남매의 이야기를 풀어주는데,
소재가 소재이니만큼 유난히 섹스장면은 많다.
하지만 그 수많은 섹스장면마다 보이는 남자주인공의 쓸쓸하고 외로운 표정이 인상깊다.

돈을 내서든 어떻게든 섹스를 시도하지만,
끝에는 외롭다. 괴롭고 고통스럽기까지 하다.
그 표정이 불편한 이 영화를 끝까지 보게하는 원동력인듯.


 

주인공의 여동생도 마찬가지.
손목을 여러번 그은 흔적이 있으며
오빠못지않게 외롭다. 쓸쓸하다.

이 불안한 남매의 감정선은 가느다란 실 위에서
외줄타기를 하는 듯 영화내내 불안불안하다.

그 불안불안한 감정이 이 영화의 매력이다.
마치, 운수좋은 날에서 김첨지가 내내 아내가 잘못된걸 느끼면서
저 멀리 인력거를 끌고 나갈때 그 심정이랄까.
손님을 모시고 집으로 돌아왔을땐 모든게 빵! 하고 터진. 그 느낌.

#2

감독은 스티브 맥퀸, 네이버에 검색하면 디자이너나 원로배우 한 분 나오는데 동명이인이다.
마이클 패스벤더, 프로메테우스에도 나오더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