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31

#1

오랜만에 우리가족만 회사콘도에 당첨이 되어 놀러왔다.

딸아이 둘과 목욕 후에, 평상시라면 책을 읽어주겠으나 콩쥐팥쥐 이야기를 들려주고 – 그마저도 기억나지 않아 네이버에서 검색 후에 이야기를 들려줬다. –

우리가족만이라는 단어도 재미있다. 나와 아내 첫째딸, 둘째딸. 가족이다. 

#2

첫째 딸 아이가 이렇게 말했다. 

아빠도 이불 덮어요 춥겠다.

아빠, 나는 다른 친구들도 다른 친구들 엄마아빠도 좋지만, 우리 엄마아빠가 제일 좋아요. 내가 다칠까봐 걱정도해주잖아요.

아마 그게 딸 아이가 지금 표현할 수 있는 최선일테다. 첫째는 이제 7살이다. 

그럼에도 그 진심이 매우 와닿았다. 딸아이의 엄마아빠에 대한 사랑이 순간 툭 하고 나를 찌르는게 느껴졌다. 

#3

내일은 돌아가신 외할머니뵈러 가는 날이다. 지난글이 할머니 돌아가실때 적은 글이니깐, 시간은 참 빠르다. 어느새 8월이네.

사실 아직도 마지막으로 할머니 뵌 날, 내가 카메라를 놓고 와서 찾으러 할머니집에 갔을때. 할머니와 작별하면서 안아드렸을때, 또 올께요. 하면서 인사할때 날 쓰다듬어주던 그 손길이 잊혀지지 않는다. 아니 기억난다. 감촉이 기억난다. 우리 할머니가 치매기가 있으셨지만 날 기억하고 계시다는 걸 알 수 있는 그 감촉이 기억난다. 

지금 생각하면 그날 카메라를 놓고와서 가서 안아드린게 정말 다행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