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3 – CORONA19

코로나19가 시작되자 일상이 변경된 지 3주째다. 아이들은 어린이집과 등교를 못하고 있으며, 재택근무도 3주째다. 아침에 일어나면 구글스피커로 아이들이 지루해하지 않도록 배경음악을 틀어주고 아침 간식을 챙긴다. 나는 노트북을 펼치고 원격으로 업무를 진행한다. 

이게 언제까지 계속될런지는 모르지만, 소소한 일상이 그리워지는 요즘이다. 이 글을 읽는 모든 사람들의 건강이 무탈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