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 맥북프로 15(2010 MID) 램 교체하기

하판을 벗겨낸 맥북프로!

1. 왜 램을 교체하는가?  

바야흐로 디아블로 3의 계절이 돌아온다.
2011년 8월 현재 다나와 기준 DDR3  4GB 램값이 대충 2만원 중후반대.
내가 재작년 초 PC 맞출때 2기가에 5만원 돈 해서 2기가로 맞춘걸 생각하면 그야말로 감개무량하기 그지없다…..

물론 램과 당신의 PC에서 디아블로3를 돌릴 수 있는가의 상관관계는 그닥 높지 않다.
차라리 그래픽카드를 바꾸는게 더 좋지.
하지만 어떤가 램이 빠방하면 로딩도 빠른것이다.
디스크 I/O도 적게 발생하기 때문에 훨씬 쾌적하고.
여튼 그래서 맥북을 포함하여 모든 PC의 램을(여자친구 것 포함) 8기가로 맞췄다.

2. 무슨 램을 골라야 하는가?

4기가 램이라고 다 같은게 아니다.
당신의 맥북에 꽂혀있는 램을 뽑고나면 그 램에 적혀있을 것이다.
대부분은 PC8500 일 것일테다.
하지만 맥북프로 15인치 2010년 중반모델은 PC10600도 달 수 있다.  
하지만 장착이 될 뿐이지 램의 최대클럭수는 살짝 손해를 본다고 한다. 
쉽게 램이 제 실력을 모두 발휘하지 못한다는 것!
더군다나 10대중에 1,2대꼴로 재수없이 인식을 못하는 모델도 있다고 하니 모든것은 운에 맡겨라.
더욱 중요한건 PC8500보다 10600제품 램이 더 싸다

선인가면 기존 램하고 매입해주므로(난 1만원에 매입해주더라.. 제길..) 알아서 교환하면 된다.

3. 교체시작 

시작은 위와 같다.
적당히 작은 십자드라이버와 함께라면 맥북프로 하판 떼어내는건 아무일도 아니다.
하지만 이놈의 맥북프로의 나사들이 서로 길이가 틀리다.
따라서 다음과 같이 보관하는게 정신건강에 이로울 것이다.

그려놓아라.

떼어내고 나면 저렇게 수줍게 가운데 램이 위치하고 있다.

양쪽 지지대를 살짝 벌리어 램 추출!

램을 뽑아라.
양 쪽의 가이드를 살짝 벌리면 램이 쏘옥 하고 나온다. 
새로 산 램을 쏘옥 끼자. 끝.

이제 맥북을 켜보자.
일단 부팅이 된다면 램이 일단 인식은 된거고
맥OS에서 제대로 8기가로 인식하는지 확인 고고

오오오케이! 

업그레이드 후에 패러럴즈의 가상머신 램사이즈를 늘려주는 것 잊지말라.
바로 성능차이를 체감해 볼 수 있다.

20110310 – iOS 새 버젼이 나왔네요!

#1

iOS 새버젼이 나왔데요. 괜히 낮에 건다고 깐죽대다가 대기시간 4시간 이렇게 뜨지말고 우리 속시원하게 자기전에 다운걸고 자도록 해요.

그리고 업데이트 하기전에 전화번호부 다운받는거 잊지마시구요.  이건 필수.

#2

블로깅은 주로 일상일을 좀 더 상세하게 쓰는건데.
나의 일상 사진들은 커플 사진은 1%, 덕수, 절봉이 사진이 99%.
맥에 거의 대부분의 사진들이 올라가 있다.
맥은 잘 안켠다.
포스팅이 뜸하다.

좀 더 부지런하자.
부지런도 효율적으로 부지런해야지. 그냥 부지런만하면.

산만해.